영화 캡틴 마블 페미니즘 논란 속 극장가 싹쓸이

#캡틴·마벨#어벤져스#ENDGAME영화”캡틴·마벨”이 “페미니즘 영화”논란 속에서도 극장가를 휩쓸고 있다.

7일 영화 진흥 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 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개봉일인 6일 총 2016개의 스크린에서 1만 1017회 상영한 결과 46만 857명을 불러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매출액 점유율은 85.6%에 달했다.

이날 영화관을 찾은 10명 중 8명 이상이 이 영화를 본셈이다.

캡틴·마벨은 지구에서 기억을 잃고 외계 종족의 조셉 크리의 일원으로서 활약하던 캐롤…던 바스(브리·라슨)가 자신의 정체성을 찾으면서 잠재된 힘을 발휘하는 내용을 그린다.

마블 시 네마티쯔크 유니버스(MCU)사상 첫 여성 단독 히어로 영화에서 공개 전부터 페미니즘에 반감이 있는 일부 관객들로부터 “평점 테러”에 시달렸다.

그들은 이 영화를 “후에미 캡틴 마벨”등으로 부르며 일부러 낮은 평점을 주거나”불매 운동”을 주장하기도 했다.

공개 후에도 논란은 계속됐다.

포털 네이버의 평점 코너에는 개봉일 하루에만 7600여건의 평점이 올랐다.

이 중 최하 점수 1점은 40%, 최고점의 10점은 36%로 팽팽히 맞섰다.

남성 평점은 3.79점, 여성 평점은 8.93점으로 명확히 차이가 있고 성대결로 벌어지는 모양이다.

영화를 본관객들 사이에서는 “후에미 영화라는 메시지가 없다””5분마다 페미니즘을 먹지 영화”등 평가가 엇갈렸다.

개봉 첫날 주요 포털 영화 평점 페이지에 따르면 캡틴 마블에 대한 평가는 최하 평점(1점)이 줄을 잇는다.

이날 오전 기준의 네이버 영화 평점은 4점대에 그쳤고 다음도 7점대에서 다른 마블 시리즈보다 현저히 낮은 누리꾼의 평점을 기록했다.

영화 개봉 전부터 페미니즘에 반감을 가진 네티즌을 중심으로 “캡틴 후에미니”,”후에미 마블”이라며”평점 폭격”이 잇따른 기류와 무관치 않다.

트위터 등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와 일부 남성들 카페에는 “페미니즘의 영향을 받은 주장·마벨을 보지 않는다”라는 불매의 글까지 나오고 있다.

해외에서도 마찬가지다.

영화 평점 사이트의 “러프톤 토마토”은 영화 평가가 성별 대결 양상으로 치닫자 공개 이전에 코멘트를 써서 게시판을 닫아 버렸다.

이러한 페미니즘 논란은 개봉 전에 영화 제작진이 캡틴 마블을 “페미니즘 영화”이라고 강조하면서 시작됐다.

주연 배우의 방어 마라톤은 지난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캡틴·마벨은) 위대한 페미니스트의 상징이 될 수 있는 영화”로 영화의 여성성을 강조한 바 있다.

실제로 캡틴·마벨은 감독 중 한 명인”아나, 보덴”이 여성인 작가진도 여성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북미에서는 이를 강조하기 위해서 개봉일을 “세계 여성의 날(8일)”에 맞췄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여성 우월 주의를 앞세운 극단적인 페미니즘 논란이 잇따르면서 할리우드에서도 “MeToo운동”이 이어 국내외 페미니즘에 대한 피로감이 캡틴 마블 반응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개봉 전의 논란에도 국내 최초로 개봉하는 만큼”캡틴·마벨”반응은 폭발적이다.

6일 오전 11시 기준의 캡틴·마벨의 예매율은 91.3%로 역대 마블 단독 영웅물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아이언 맨 3″의 개봉 날 예매율(87.3%)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어벤져스:인피니티·워”에서 “캡틴·마벨”의 등장을 예고한 만큼 많은 관중이 새로운 영웅에 관심을 가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4월에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시리즈 마지막”어벤져스:엔드 게임”에 “캡틴 마블”이 결정적인 역할과 알려진 것도 한몫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같은 페미니즘 논란은 개봉 전 영화 제작진이 캡틴 마블을 ‘페미니즘 영화’라고 강조하면서 시작됐다.

주연배우 브릴러슨은 지난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캡틴 마블은) 위대한 페미니스트의 상징이 될 수 있는 영화라며 영화의 여성성을 강조한 바 있다.

실제 캡틴 마블은 감독 중 한 명인 ‘애나 보든’이 여성이고, 작가진도 여성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북미에서는 이를 강조하기 위해 개봉일을 세계 여성의 날(8일)에 맞췄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여성 우월주의를 앞세운 극단적 페미니즘 논란이 잇따랐고 할리우드에서도 ‘미투 운동’이 이어지면서 국내외 페미니즘에 대한 피로감이 캡틴 마블 반응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개봉 전 논란에도 국내 최초로 개봉하는 만큼 ‘캡틴 마블’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지난 6일 오전 11시 기준 캡틴 마블의 예매율은 91.3%로 역대 마블 단독 히어로물 중 최고 기록을 세운 ‘아이언맨3’의 개봉일 예매율(87.3%)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로 ‘캡틴 마블’의 등장을 예고한 만큼 많은 관객들이 새로운 영웅에 관심을 가진 결과라는 분석이다.

오는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시리즈 마지막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캡틴 마블’이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진 것도 한몫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